이환경 감독 "'7번방' 크리스마스 놓친 것 아쉬워"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3.01.14 17:18 / 조회 : 29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환경 감독이 '7번방의 선물'의 개봉 시기가 늦춰진 이유를 밝혔다.

이환경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7번방의 선물'(감독 이환경) 언론시사회에서 태풍 볼라벤으로 인해 영화 개봉이 늦춰질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전했다.

그는 "사실은 개봉을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췄었고, 그렇게 진행이 됐다"며 "누구의 잘못도 아니고 하늘의 잘못이다. 볼라벤으로 세트가 두 번이나 무너져서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려 촬영이 한 달 하고 보름이 밀려났다"고 설명했다.

이환경 감독은 "촬영이 끝나고 후반 작업을 급하게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작사나 투자사 모든 분들이 오히려 퀄리티가 있는 작품으로 만드는 것이 낫지 않겠냐 하셨다"며 "아쉽기는 하다. 그러나 지금이라도 잘 마무리 되어서 만들어진 것만 해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7번방의 선물'의 주인공 류승룡은 "음력 크리스마스로 생각해주시면 시기가 맞는다"며 "귀엽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7번방의 선물'은 억울한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들어온 모자란 아빠 용구(류승룡 분)와 그의 딸 예승(갈소원 분), 그리고 두 사람을 도우려는 7번방 식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