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13' 김우빈, 이종석과 눈물로 화해 "오해했다"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1.08 23:12 / 조회 : 34804
image
<화면캡처 = KBS 2TV '학교 2013'>


김우빈이 드디어 이종석에게 마음을 열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3'(극본 이현주 고정원 연출 이민홍 이응복)에서는 승리고 교장 임정수(박해미 분)가 고남순(이종석 분)과 박흥수(김우빈 분) 둘 중 한 명을 다른 학교로 전학 보내도록 지시했고, 남순은 자진해서 전학을 가기로 했다.

남순의 전학사실을 알게 된 흥수는 아무렇지 않은 척 했다. 그러나 남순이 대웅(엄효섭 분)과 마지막 상담을 하는 순간 흥수가 찾아왔다.

대웅에게 "고남순 전학 갈 이유 없습니다"라고 말문을 연 흥수는 "고남순에게 피해를 받은 적 없다. 오해가 있었던 것뿐이다. 고남순과 저, 화해하고 있는 중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순은 눈물을 흘렸고, 대웅은 재차 확인 후 남순의 전학조치를 철회했다.

교무실에서 나온 남순이 흥수에게 고맙다고 전하자 흥수는 "공짜로 해주는 거 아니다. 조건이 있다. 내 빽빽이 네가 써라"고 말했다. 뒤돌아선 흥수는 살짝 웃어 보이며 남순에 대한 마음을 열었음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수가 2반의 두 담임제를 폐지하라고 지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