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 또 입건 '충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3.01.03 12:37 / 조회 : 80143
image


'미성년자 섹스 스캔들'로 물의를 빚었던 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고영욱(37)이 미성년자를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경찰에 추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3일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로 고영욱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최근 고영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성년자 여성 1명의 고소장을 접수 받고, 고영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영욱은 지난해 12월1일 서울 홍은동의 한 거리에서 A씨(13)를 자신의 차 안으로 유인한 뒤 몸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의혹이 제기된 장소의 폐쇄회로티브이(CCTV) 동영상 등을 입수에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 후 고영욱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스타뉴스에 "얼핏 보면 키도 크고 성인처럼 보여 오해를 할 수는 있겠으나 아직 애 띤 중학생이다"며 "오늘은 우선 고영욱에 대한 일정 부분 조사를 마치고 돌려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고영욱이 미성년자 성추문 사건에 연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3월과 4월 김모양(18)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접근해 자신의 오피스텔로 데려가 술을 먹인 뒤 간음한 혐의(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로 경찰에 조사를 받았다.

당시 또 다른 2명의 여성이 고영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영욱을 추가로 고소했지만 현재 소를 취하한 상태다. 고영욱은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경찰은 이 사건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