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관왕' 박유천, 연기돌 우뚝..유리·민호 기대감↑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3.01.01 01:51 / 조회 : 4551
image
<방송캡처=2012 SBS 연기대상>


올 한해 SBS 드라마 최고의 연기돌은 박유천이었다.

31일 오후8시50분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2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는 많은 아이돌 그룹 출신 연기자들의 수상이 이어진 가운데 그 중에서도 박유천은 가장 많은 수상자로서 이름을 올리며 연기자로서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박유천은 한지민과 함께 주연을 맡았던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를 통해 조선시대 왕세자 이각과 현대 인물 용태용을 맡아 코믹함과 진지한 모습으로 완벽히 소화해내며 최고의 사랑을 받았다.

이날 박유천은 '옥탑방 왕세자' 한 편을 통해 드라마스페셜 부문 남자 우수상을 비롯, 10대 스타상과 네티즌 최고 인기상, 베스트 커플상 등 혼자서만 무려 4관왕을 달성하며 최고의 인기를 얻었음을 입증해냈다.

박유천은 수상 소감을 전하며 "'옥탑방 왕세자'를 찍으면서 재미있는 일들이 정말 많았는데 상도 받게 되서 기쁘다"며 "하늘나라에 계실 아버지께 이 상을 전하고 싶다"는 말도 덧붙이며 훈훈함을 전하기도 했다.

박유천은 KBS 2TV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로 처음 정극에 데뷔한 이후 MBC '미스 리플리'를 거쳐 '옥탑방 왕세자', MBC '보고 싶다' 등에 출연하며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서의 활동 영역을 넓혀가면서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혀갔다.

그룹 JYJ 멤버로서도 많은 가요계 일정을 소화해 내면서도 배우로서의 많은 활동을 그 활약을 수상으로서 입증해낸 박유천의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된다.

한편 이날 SBS 연기대상에서는 박유천 외에도 다양한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이 수상의 기쁨을 안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드라마 '패션왕'을 통해 처음 연기자로 나선 소녀시대 멤버 유리와 '신사의 품격'에서 극중 장동건의 아들 역할을 소화해낸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통해 역시 다양한 매력을 선사한 샤이니 멤버 민호, f(x) 멤버 설리는 나란히 뉴스타상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모두 각자 출연했던 드라마를 통해 처음 정극을 알렸고 이어 바로 수상의 영예까지 안으면서 연기돌로서의 힘찬 첫걸음을 내딛었다. 앞으로의 이들의 활약이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