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창중 사과 미흡" vs 변희재 "정치사 공부 좀"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12.26 13:21 / 조회 : 187260
image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사진=뉴스1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윤창중 인수위 수석대변인의 과거 발언 논란과 관련해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 전 위원은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뉴스 9'에 출연해 윤창중 인수위 수석대변인의 과거 발언 논란과 관련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 전 위원은 "윤창중 씨는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셨다. 박 당선인을 찍지 않은 48%를 끌어안는 것이 가장 중요한 시점에서, 이에 해명이 없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운찬 전 총리를) 정치적 창녀'의 한 사람이다', '문재인의 나라는 정치적 창녀가 활개 치는 나라다' 등 윤 대변인의 과거 발언과 관련해 "상처를 받을 사람은 새누리 당 안에서도 많다. 당 내에서 마음이 불편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사과의 과정 자체가 또 나중에 발목 잡힐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image
<사진=이준석 트위터>


이와 관련해 이 전 위원은 해당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과 트위터를 통해 갑론을박을 벌이며 설전을 이어갔다. 이어 "제가 오늘 왜 이런저런 트윗을 했는지 원인을 따져보면 책임소재는 명확합니다"라며 자신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확고히 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저런 식으로 사람 음해하는 게 청년 정치인이 할 짓인가"라며 "윤창중이 정운찬, 윤여준에 대해 정치창녀라고 비판한 걸, 새누리에 넘어온 김경재, 한광옥 등도 똑같지 않냐고 주장하네요. 그래서 정치사 공부 안했으면 함부로 정치 발언하지 말라는 겁니다"라고 비난을 가했다.

한편 윤 대변인은 25일 기자회견에서 "제가 쓴 글과 방송에 의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많은 분께 깊이 송구스러운 마음을 가진다"며 "박근혜 당선인의 국정 철학 구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사과를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