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더블유투 전속 계약..박중훈과 한솥밥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12.12 10:17 / 조회 : 1819
image
배우 김정은 <사진제공=더블유투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정은이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12일 더블유투엔터테인먼트는 "안방극장과 스크린, CF계를 섭렵한 김정은이 박중훈, 박아인, 지후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사인 본 소속사의 새 식구가 됐다"라고 밝혔다.

김정은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울랄라 부부'에서 남편과 영혼이 바뀐 주부 나여옥 역을 맡아 남자들의 생각, 행동 등을 놓치지 않고 디테일하게 표현해 호평을 이끌어 냈다.

왕기준 대표는 "매 작품마다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대중들을 매료시키는 김정은 특유의 매력과 에너지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도록 그동안의 노하우를 발판삼아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겠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만나 뵐 예정이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정은은 1996년 MBC 2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파리의 연인'으로 SBS 연기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으며 영화 '가문의 영광', '사랑니',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내 남자의 로맨스' 등 다양한 연기를 선보임은 물론 SBS 연기자 오디션 프로그램 '기적의 오디션', '김정은의 초콜릿' 등 여러 방송활동을 통해 팔색조 매력을 펼쳐내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정은은 새로운 소속사 더블유투엔터테인먼트의 체계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