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여주인공 교체, 모두에게 쉽지 않았다"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11.30 08:32 / 조회 : 492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주지훈 ⓒ사진=구혜정 기자


배우 주지훈이 SBS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에서의 여배우 교체에 대해서 "모두에게 쉽지 않았던 일"이라고 밝혔다.

주지훈은 지난 28일 진행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드라마 시작 전 주인공 교체에 대한 질문에 "은정이 힘들 텐데 거론하면 괜히 상황이 안 좋지 않을까 싶어 조심스럽다. 제게 동료고 어린동생이기도하니까요"라고 말했다.

그는 "꼭 은정이라서가 아니고, 배우가 드라마 시작 일주일 전에 바뀌면 모든 연기자가 힘든 일이다"라며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연기자들은 개인적으로도 사담도 나누고 연습도 하면서 대본에 그 사람의 이미지를 삽입해서 준비를 하게 된다. 여주인공뿐 아니라 모든 역할이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라는 것.

그는 이어 "그런데 배우가 바뀌면 기초공사부터 다시 해야 하는 셈이다. 당연히 모두에게 쉽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다섯손가락'은 앞서 제작발표회까지 마친 뒤 드라마 촬영 직전 여주인공 홍다미 역에 캐스팅 된 은정이 하차해 논란에 휩싸였었다. 이후 소속사와 제작사 사이에서 갈등이 불거졌으며, 드라마는 홍다미 역에 진세연을 투입해 최근 종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