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제' 정려원, 오지은과 드라마 분량 놓고 '신경전'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1.27 22:33 / 조회 : 5486
image
<화면캡처=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드라마의 제왕'에서 정려원이 드라마의 분량 문제로 오지은과 마찰을 빚었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연출 홍성창)에서 이고은(정려원 분)은 자신이 집필을 준비 중인 드라마 '경성의 아침'의 주연으로 확정된 배우 성민아(오지은 분)과 식사자리를 가졌다.

성민아는 이고은에게 "지금 분량에 문제가 있다. 내가 맡은 역할이 1부에는 아예 나오지 않는다"며 "내 몸값에 맞는 분량을 채워줘야겠다. 여자 주인공은 남자 주인공의 들러리가 아니다"라며 자신의 분량을 늘릴 것을 요구했다.

이어 "분명하게 해둘 것이 있다. 이작가가 나를 선택한 것이 아니고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한 것이다. 나는 지금 부탁이나 권유를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이고은에게 압박을 가했다.

이에 이고은은 "항상 그렇게 작가들을 찍어 눌렀냐"고 어이없다는 듯이 물었고 성민아는 "그럴 필요가 없었다. 다들 알아서 잘했다"고 태연히 대답했다.

이고은은 "이 드라마는 당신만을 위한 드라마가 아니라 고칠 수 없다"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강현민(최시원 분)이 성민아와 초반 신경전을 벌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