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제' 김명민, 최시원 위기를 박준금으로 '극복'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1.26 22:41 / 조회 : 17839
image
<화면캡처=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이 최시원의 음주운전 사태로 닥친 위기를 박준금으로 극복했다.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연출 홍성창)에서 김명민(앤서니 김 분)은 강현민(최시원 분)의 음주운전 소식을 듣고 위기에 빠졌다.

강현민은 드라마 '경성의 아침'의 촬영을 앞두고 이고은(정려원 분)과 탄 차로 음주운전 사고를 내 큰 위기에 봉착했다.

이에 남운형(권해효 분)은 "강현민과 이고은을 다른 배우와 작가로 교체 하겠다"고 앤서니 김에게 통보했다. 앤서니 김은 "3일만 달라"고 요청했다.

앤서니 김은 강현민이 교통사고를 낸 같은 시각 그의 어머니(박준금 분)가 복통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는 사실을 알고 "넌 어쩔 수 없이 어머니의 병원으로 운전대를 잡고 달린 거야"라고 강현민과 위기를 극복할 방법을 생각해냈다.

강현민은 집 앞에 있던 기자들을 뚫고 어머니가 있는 병원으로 달려갔다. 그는 자신을 쫒아온 기자들에게 "어머니가 응급실로 실려 가게 되어 어쩔 수없이 운전대를 잡게 된 것이다"라고 밝혀 극적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강현민이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