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김태호PD, '못친소'에 "계속보니 잘생겨보여"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11.24 17:04 / 조회 : 4537
  • 글자크기조절
image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못친소' 페스티벌 2번째 방송을 앞두고 애정과 위트가 넘치는 후기를 전했다.

김태호 PD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매력있다'라는 말이 없었으면 큰일날뻔 했던 사람들.. 계속 보다보니 다 잘생겨 보인다.. 눈이 많이 피로한가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오후 MBC '무한도전'이 '못생겨서 억울한 사람들의 축제'를 표방, 못생긴 친구를 소개하는 '못친소' 페스티벌 2번째 방송을 앞둔 가운데 남긴 김 PD의 글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되는 '못친소' 페스티벌에서는 속마음 외모 순위 선정과 못 생긴 팀과 더 못생긴 팀의 대결, 홈웨어 바꿔입기, 토크 타임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못친소' 페스티벌 1회에는 '무한도전'의 일곱 멤버들을 비롯해 권오중, 고창석, 이적, 김C, 윤종신, 신치림, 하림, 김제동, 김영철, 데프콘 등이 참가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