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쇼' 이수영 "임신으로 무대 못 올라 우울했다"

황가희 인턴기자 / 입력 : 2012.11.24 00:32 / 조회 : 26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고쇼' 캡처>


가수 이수영이 임신으로 무대에 오르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고쇼'에서 이수영은 "임신 초기에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 섭외를 받았다 "며 "하지만 입덧이 너무 심해서 피까지 나올 정도 였다"며 무대에 오르지 못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수영은 "라디오 진행도 겨우겨우 했다. 임신 6개월 내내 이어졌다. 그래서 무대를 보면 심장은 뛰었지만 제 처지가 그렇지 못해 우울했다"고 더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수영은 "그리고 아이를 낳고 나서도 '나가수'가 하고 있길래 자기 관리를 하고 다시 무대에 올라 1등을 했다"고 더하며 당시 기억에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기적의 보이스2'를 주제로 가수 BMK, 이수영, 김태우, 케이윌, 슈퍼주니어의 멤버 예성이 출연해 숨겨둔 입담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