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울랄라·허각, '슈스케4' 결승 응원 "기대돼"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11.23 15:45 / 조회 : 32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케이블채널 엠넷 '슈퍼스타K' 우승자들이 시즌4 결승전 참가자 로이킴과 딕펑스를 응원했다.

23일 엠넷에 따르면 '슈퍼스타K' 시즌1 우승자 서인국, 시즌2 우승자 허각, 시즌3 우승자 울랄라세션은 이날 오후 11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시즌4 결승전을 앞둔 로이킴과 딕펑스에게 각각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시즌1 우승자 서인국은 "딕펑스와 로이킴 모두 엄청난 스트레스와 매 무대마다 냉혹한 심사에 대한 공포를 이겨내며 여기까지 달려왔을 것"이라며 "누구보다도 그 점을 잘 알기에 모두를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서인국은 "결승전이라 더 떨리겠지만 무대 위에서는 '내가 최고'라 생각하면서 공연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시즌2 우승자 허각은 '절실함'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내가 정말 절실하면, 그 절실함이 심사위원과 시청자에게 가서 닿는 것 같다"며 "무대 뒤에서는 긴장하되 무대 위에서는 긴장하면 안 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즌3 우승팀 울랄라세션은 "연습은 이미지 트레이닝으로 많이 하고 최대한 말을 줄이는 게 좋다"며 "첫 무대에 섰을 때의 설렘을 기억하면서 임하는 것이 마인드 컨트롤에 더 유리하다"고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울랄라세션은 "시청자 입장에서 이들이 보여주는 감동의 무대를 기대하겠다"고 응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