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제' 김명민 "정려원과 로맨스, 케미 돋을것"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11.22 15:26 / 조회 : 4496
image
배우 김명민 <사진제공=SBS>


배우 김명민이 정려원과의 로맨스 돌입에 대한 기대를 자극했다.

김명민은 22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이지효·연출 홍성창) 간담회에서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 대해 소개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그는 "이제 이고은 작가(정려원 분)와 앤서니의 알콩 달콩한 로맨스 펼쳐질 것 같다"라며 "케미(남녀 주인공 사이의 로맨스 호흡)가 돋을 것"이라고 유행어를 사용한 강조로 재치를 뽐냈다.

이어 "옛 연인 성민아(오지은 분)도 등장하면서 내 사랑 앤서니를 뺏어 갈까봐 고은이 고민하게 될 것 같다"라며 "또 강현민(최시원 분)은 '경성의 아침' 작가에 마음을 열고 있는데 한 번 배신을 느끼게 될 것. 아키코(후지이 미나)는 어떻게 될지 저도 모르겠다. 한국에 머물고 있으면 계속 등장하지 않을까 싶다. 한국에 있다는 것을 작가님께 꼭 얘기해야 할 것. 알차고 재밌는 전개 기대해 달라"라고 이후 전개에 대해 세세하게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당부했다.

드라마의 제왕'은 드라마는 무조건 돈이 되어야 한다는 베테랑 외주제작사 대표와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부르짖는 신인작가, 타협을 모르는 똘기 충만의 국내 톱스타 배우가 만나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그린 드라마.

김명민이 부활을 꿈꾸는 제작사 대표 앤서님김, 정려원이 순수한 열정을 지닌 작 가 이고은, 최시원이 4차원 스타 강현민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