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정준영, 인기가수 A보다 실력 훨씬 낫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11.16 21:29 / 조회 : 109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승철 ⓒ사진=홍봉진 기자


'슈퍼스타K4' 심사위원 이승철이 출연자 정준영의 실력이 현재 인기가수 A보다 훨씬 낫다고 평했다.

이승철은 16일 오후 8시 30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K4' 기자간담회에서 "정준영에 대해 뭐라고 하는데 지금 인기가수 A보다 훨씬 낫다는 생각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정준영 정도 실력이면 솔직히 지금 인기 많고 CF많이 하는 가수A보다 못하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라며 "정준영이 그 정도 노래 실력에 팬덤이면 (데뷔 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특별한 독설이 없고, 출연자들의 점수 차를 크게 두지 않는 것에 대해 "독설을 안 하는 것은 아니고 잘하니까 안하는 것이다"라며 "점수 같은 경우 누군 90점, 누군 30점을 주면 독설보다는 나쁜 것이다. 인간을 앞에 두고 어떻게 점수를 그렇게 주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역대 최강'이라고 이번 시즌 출연자들을 말한 것에 대해 "이번 친구들은 노래를 잘 한다"라며 "앨범을 냈을 때 성공 확률이 높다. 자신의 앨범을 냈을 때 크리에이티브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슈퍼스타K' 출신 후배 양성과 관련 "'슈퍼스타K' 심사위원 할 때는 후배 양성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정성 때문에이다. 나중에 로이킴, 딕펑스, 정준영을 제작을 하면 제가 시즌에서 했던 심사평이 무위가 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MBC '위대한 탄생3'을 봤다며 "심사의 잣대가 다르다"라며 "방송3사가 다른 것 같다. 결국은 프로 특성에 따라 다른 것이다. 중요한 건 그들이 데뷔했을 때 성공여부다. 그런 자질을 가진 친구를 선발하는 게 우리의 목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