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남자' 이광수, 송중기 위해 무릎꿇어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2.11.14 23:16 / 조회 : 6944
image
<화면캡처 = KBS 2TV 수목드라마 '착한남자'>


'착한남자' 이광수가 송중기를 위해 무릎을 꿇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이나정)에서 한재식(양익준 분)은 강마루(송중기 분)의 집을 드나들며 틈틈이 마루를 죽일 기회를 엿봤다.

그러자 박재길(이광수 분)은 한재식에게 "형이 안 그래도 마루 죽는다"며 마루가 이미 시한부 삶을 살고 있음을 암시하는 말을 전했다.

이어 박재길은 한재식 앞에서 무릎을 꿇고는 "마루, 이 세상에서 몇 안 되는 형을 사람 대접해주는 놈이다. 형이 양심이 있으면 마루한테 그러면 안 된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한재식은 "마루 아프냐? 죽을 만큼 아프냐? 마루가 아픈데 왜 네가 우냐?"며 태연한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마루를 죽이지 않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