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이창명 "사업으로 33억원 날렸다"

황가희 인턴기자 / 입력 : 2012.10.22 10:12 / 조회 : 395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KBS2TV '여유만만' 캡처>


방송인 이창명이 33억 원을 날린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이창명은 "사업을 시작했었다. 그러나 사업에 실패해 33억을 날렸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MC 황수경은 이창명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사업을 했는지"라고 물었고, 이에 그는 "라면집을 시작하고 라면집이 안되자 두루치기를 했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그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그리고 안 되어서 지인의 제안으로 꼬치구이를 했지만 안됐다"며 "이어 화로 꼬치구이를 했고, 이대에서 꼬치를 빼고 화로구이만 했지만 바로 망했다"며 33억을 사업으로 다 날렸던 사연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창명의 15년 지기 이상인이 출연해 그와의 우정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