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일부 연예병사 외박·휴가 잦다..특혜논란제기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0.19 18:13 / 조회 : 1685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비(왼쪽) KCM ⓒ스타뉴스


국정감사에서 일부 연예 병사들이 잦은 외박과 휴가를 보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석현 민주통합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국방부 국방홍보원 홍보지원대 소속 일부 연예 병사들이 녹음이 및 공연 연습 등을 이유로 과도하게 휴가와 외박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석현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역한 가수 박효신의 경우 2011년과 2012년 정기 외박에 포함되지 않은 외박을 67일 했으며 이 가운데 37일을 서울에서 보냈다. 이 중 28일은 서울 강남 등지에 있는 음악 제작 스튜디오에서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군 복무 중인 가수 비는 올해만 25일의 외박을 서울에서 보냈으며 포상 휴가와 위로휴 가 등을 포함해 총 62일 간 부대를 떠났다. 가수 KCM은 33일의 외박을 서울에서 보냈고 이중 29일을 음악스튜디오에서 지낸 것으로 보고됐다.

이석현 의원은 "업무상 공연과 촬영으로 인해 지방에 가서 숙박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으나 서울 용산 국방부 영내의 숙소를 두고 서울 강남 등지에서 숙박하는 것은 특혜"라며 "홍보지원대원의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군인 신분인 큼 업무가 끝나면 다른 군인들과 마찬가지로 숙소로 돌아와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홍보지원대원은 우리 군의 이미지와도 직결 되는 만큼 국방부는 홍보지원대원이 모범적인 복무활동을 하도록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