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마오' 임선영 "거북이 활동 중 멤버들에게 폭행"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0.12 21:19 / 조회 : 4448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KBS 2TV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


혼성그룹 거북이 출신의 임선영이 팀에서 강제 탈퇴 당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임선영은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에 출연해 "거북이 멤버들에게 폭행을 당했었다"고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나는 오디션으로 들어갔고 나머지 멤버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아는 사이었다. 보컬이라 당연히 관심을 더 받게 됐었는데 그걸 질투했었다"며 "마찰은 점점 심해졌고 생방송 전 음식을 주문할 때 숟가락이 날아오기도 했다"고 울며 고백했다.

이어 "그 때는 언니 오빠들을 무조건 따라야 한다고 생각해서 그 상태로 다시 화장을 하고 무대를 섰다.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임선영이 속한 5남매(임선영 최정빈 박영환 김연준 정혜원)가 거북이의 '사계'를 불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