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남자' 문채원, 교통사고 후유증 '기억 상실'

황가희 인턴기자 / 입력 : 2012.10.10 23:19 / 조회 : 329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KBS2TV 수목극 '착한남자' 캡처>


문채원이 드라마 '착한남자'에서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이하 '착한남자')에서 서은기(문채원 분)는 아버지 서정규(김영철 분)의 죽음에 대한 충격으로 차를 돌려 여행에서 돌아오는 강마루(송중기 분)의 차에 돌진해 결국 차 사고로 중상을 입었다.

하지만 서은기는 병원에서 모습을 감췄고, 1년 후 서은기는 한글도 모르는 바보가 되어 나타났다. 이어 서은기는 강마루에게 "나 기억을 잃었어요. 차사고가 났다고 하는데 그래서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나요"라며 입을 열었다.

또한 그는 "나한테 남은 건 이 카메라 바께 없는데 우리 되게 많이 사랑했던 사이 맞죠?"라고 더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