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랑' 유승호, 신민아 걸고 '위험한 도박'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7 22:40 / 조회 : 20995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


유승호가 강문영을 향해 신민아를 걸고 위험한 도박을 시작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극본 정윤정·연출 김상호 정대윤)에서 옥황상제(유승호 분)는 무영(한정수 분)에게 아랑(신민아 분)을 걸고 무연(강문영 분)을 잡아들이려 했다.

옥황상제는 "무연은 수 천년 동안 인간을 해하거나 아랑을 취해서 영생을 누리게 돼 이승과 저승의 질서를 무너뜨릴 거야"라고 무영에게 말했다.

이에 무영은 "무연에게는 그렇게 큰 힘이 없다"라며 옥황상제의 말을 부정했고 옥황상제는 "그렇게 안 되게 해야지"라고 대답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은오(이준기 분)가 수 십 명의 나졸을 고용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