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박윤재, 유오성에게 제안 "왕의자리를 달라"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5 22:29 / 조회 : 4947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며캡처= SBS 월화드라마 '신의'>


배우 박윤재가 극중에서 사악한 면모를 보였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극본 송지나·연출 김종학)에서는 덕흥군(박윤재 분)이 기철(유오성 분)에게 "왕의 자리를 달라"고 말했다.

기철은 "의선(김희선 분)의 마음을 갖는 것이 얼마나 걸리겠습니까?"라며 "그를 데려 오는데 필요한 건 뭐든지 말씀 하세요"라고 덕흥군에게 물었다.

덕흥군은 "왕비의 자리는 어떤가? 그렇다면 해 볼만 하지 않을까 싶은데"라며 왕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기철은 덕흥군의 마음을 눈치 채고 "먼저 왕이 되어야겠습니까?"라며 "알겠습니다. 그럼 왕의 자리를 가져 와야 하는데"라며 사악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기철이 덕흥군의 뒷조사를 하는 장면이 나와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