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예능 '세얼간이' 이수근 "은지원 욕할까 걱정"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9.25 17:40 / 조회 : 38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수근 ⓒ사진=장문선 인턴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각본과 구성도 없는 생방송 리얼 버라이어티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이수근은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세 얼간이'의 제작발표회에서 "세 명(이수근 은지원 김종민)의 캐릭터가 다 다르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이 자리에서 "은지원이 생방송 중 욕을 할까 안 할까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 얼간이'는 KBS 2TV '개그콘서트'와 KBS 1TV '9시 뉴스'와 동시간대에 방송한다"며 "저희 나름대로 뉴스를 진행하며 나름대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수근은 "세 명 모두 오래 프로그램에서 만났고, 서로 잘 알다 보니까 (시청자들이) 편하게 시청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짜여 있지 않고 100% 리얼이어서 방송 사고가 걱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세 얼간이'는 이수근 은지원 김종민이 세 얼간이를 맡아 시청자들의 의견을 실시간 SNS로 받고 좌충우돌 미션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웃음과 감동, 공감을 전하는 신개념 버라이어티다.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으로 이름을 알린 이명한 유학찬 PD와 스타 작가 이우정이 합심해 만들었다.

오는 10월7일 오후 첫 방송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