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신' 이상민·빈지노..청소년유해매체 판정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9.25 10:31 / 조회 : 25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상민 ⓒ스타뉴스


'음악의 신' 이상민과 힙합 가수들의 음악이 청소년 유해매체 판정을 받았다.

9월24일자 전자관보에 따르면 여성가족부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이하 청보위)는 이상민의 엠넷 '음악의 신' OST 수록곡 '유흥가'를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판정했다. 이 곡은 밴드 백두산의 유현상과 김흥국이 함께 부른 곡으로 유해업소 표현이 문제가 됐다.

실력파 힙합 뮤지션 빈지노의 솔로 앨범 '24:26' 수록곡들도 지적받았다. 빈지노의 '섬머 매드니스' '아일 비 백' '프로파일' 등은 비속어 표현으로 유해매체 판정을 받았다. 이외에도 래퍼 팔로알토&이보의 '비하인드 더 신' 앨범 내 표현이 문제시 됐다.

비속어가 수록된 힙합 뮤직비디오에도 청소년 유해 딱지가 붙여졌다.

래퍼 마이노스와 라임어택이 결성한 그룹 노이즈맙의 'Mob 맘이야'와 래퍼 오케이션의 '굿 나잇' '올 인' 등의 노래는 가사와 영상 속 비속어 표현을 지적받았다.

한편 청소년 유해매체 판정을 받은 노래가 수록된 음반의 경우,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겉면에 청소년 유해 매체물임을 알리는 표시를 해야 하며 19세 미만에는 판매할 수 없다. 이 결정에 따르지 않을 경우 제작사, 유통사, 판매사 등에는 과징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한 오후10시 이전에 해당 곡을 방송할 수 없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