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형돈 "'무한도전' 그만두려 했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9.25 00:09 / 조회 : 31126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개그맨 정형돈이 MBC '무한도전을 그만두려 했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정형돈은 "'무한도전' 출연 당시 '안 웃기는 개그맨'이라는 얘기를 들으면서 위축이 됐고, 결국 그만 두려고 했었다"고 말했다.

정형돈은 "계속 방송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스스로 '나는 안 된다'는 느낌이 들었고 자괴감이 들었다"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정형돈은 이후 "'무한도전'을 관두고 싶다고 한 이후 유재석과 김태호 PD가 3개월간 그만두지 말라고 설득했었다"며 "뱃사람이 파도를 무서워하면 안되듯이 방송을 하는 사람이 방송을 무서워하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정형돈은 현재 '무한도전' 멤버로 활약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