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형돈 "MC 이경규, 나의 은인이다"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4 23:58 / 조회 : 33523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토크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개그맨 정형돈이 MC 이경규 덕분에 힘든 시기를 이겨냈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형돈은 24일 오후 방송된 SBS 토크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이경규가 예능PD에게 자신을 적극 추천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코미디언의 삶이 길지 않다는 것을 깨닫고 '개그콘서트'를 그만 두고 버라이어티에 도전하기로 했었다"고 KBS '개그콘서트'를 하차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한번 결정하면 뒤를 돌아보는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후회는 없었지만 막상 할 프로그램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경규가 "그 때 내가 MBC '상상원정대'의 PD인 김태호PD에게 정형돈을 적극 추천했다"고 말을 이어 받았다. 이경규는 "그 때 나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지금의 정형돈은 없었을 것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정형돈이 놀이기구를 타며 힘들어 했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