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형돈 "S전자에서 상사 흉보다 딱걸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9.24 23:35 / 조회 : 47764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개그맨 정형돈이 S전자를 다니며 자신의 상사를 흉보다 걸린 경험을 밝혔다.

정형돈은 2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고등학교 때부터 다녔던 S전자를 다닐 당시 상사를 흉보다 딱 걸렸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경규는 "S전자를 그만 둔 것과 관련해서 어디서 듣기로는 상사를 흉보다가 잘렸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먼저 말을 걸었고, 이에 정형돈은 "사실 그렇다"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당시 자신의 상사에게 '아니 무슨 사람관리를 이렇게 하느냐'며 거침없이 독설을 날렸고, 갑자기 뒤에서 상사가 뒤에서 '나일세'하고 나타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