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이다해·오연수·김승우..'아이리스2' 캐스팅 공식발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9.19 17:24 / 조회 : 62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혁 이다해 오연수 김민종 김영철 김승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스타뉴스


드라마 '아이리스2'(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가 장혁, 이다해, 오연수, 김영철, 김승우, 김민종, 임수향 등 캐스팅을 공식 발표했다.

19일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리스2'는 장혁, 이다해, 오연수, 임수향과 '아이리스'의 원조 멤버인 김영철, 김승우와 '아이리스'의 스핀오프 드라마였던 '아테나: 전쟁의 여신'의 김민종의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장혁은 경찰출신의 NSS TF-A팀 팀장으로 '백산'과 '아이리스'를 둘러싼 사건을 맡아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던 중, 자신의 인생을 바꿀 운명적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유건' 역을 맡는다. 장혁은 따듯한 인간미가 넘치는 모습에서 차갑고 냉철한 모습까지 극과 극을 연기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다해는 권총사격 금메달 리스트 출신의 NSS TF-A팀 요원인 '지수연'으로 분해 본격 액션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평소 엉뚱한 모습이다기도 임무에서는 남다른 실력을 발휘하며 홍일점 현장요원으로서 이제껏 선보인 적 없는 강렬한 매력을 발산한다.

오연수가 맡은 역할은 NSS부국장 '최민'. 펜타곤 출신의 엘리트 요원으로 NSS 를 다시 강력한 비밀첩보기관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대통령과 담판까지 지어가며 NSS의 개혁을 이끄는 캐릭터다.

'신기생뎐', '아이두 아이두' 등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였던 임수향은 '아이리스'소속의 여성 킬러 김연화 역으로 분해 또 한 번의 변신을 시도한다.

'아이리스'를 통해 남다른 카리스마를 선보인 '백산' 역의 김영철과 미친존재감 '철영' 역의 김승우, '아테나: 전쟁의 여신 '기수' 역의 김민종은 기존의 캐릭터를 이어가며 새로운 등장인물들과 함께 또 한 번 격전을 벌일 예정이다.

여기에 현재 할리우드 영화와 중국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다니엘 헤니가 20일 태국에서 귀국하여 태원엔터테인먼트와 최종 스케줄 등을 조율할 예정이다.

또한 한류의 주역인 여성 그룹 카라의 강지영이 합류에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고, 비스트의 윤두준, 엠블랙의 이준 역시 신선함을 더해 줄 캐릭터로 협의 중인 상태다.

'아이리스2'는 내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오는 10월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