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 "좋은 남자 만났으면 해요"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9.18 16:38 / 조회 : 2203
image
배우 명세빈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명세빈이 새로운 사랑을 찾고 싶다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명세빈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MBC 새 주말연속극 '아들녀석들'(극본 김지수·연출 김경희)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남편과 사별한 뒤 아내이자 며느리로 살아가는 씩씩한 여주인공 성인옥 역을 맡은 명세빈은 "촬영장에서 울고 그러면 힘들다. 밝은 작품이어서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극중에서처럼 새로운 사랑을 찾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 "있었으면 좋겠다. 좋은 남자 만났으면 한다"고 털어놨다.

명세빈은 "안 그래도 (파트너 이성재에게) 이상형을 이야기했다"며 "주변에도 잘 부탁드린다고 이야기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성재는 "소개팅 시켜주려고 한다"며 "이상형은 돈 많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명세빈은 "이상형은 좋은 사람이면 좋겠다. 사랑 많고 좋은 사람이면 한다"고 웃음지었다.

'아들녀석들'은 톡톡 튀는 한지붕 세 아들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가족드라마. '무신'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을 앞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