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암 니슨 "韓영화, '올드보이' '추격자' 알고있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9.17 11:34 / 조회 : 41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이 박찬욱 감독과 나홍진 감독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리암 니슨은 1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내한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 액션 영화를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박찬욱 감독과 나홍진 감독의 영화를 언급했다.

리암 니슨은 "'올드보이'의 박찬욱 감독과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타깝게 다른 감독들은 잘 알지 못 한다"고 덧붙였다.

리암 니슨은 영화 '테이큰' 시리즈를 찍으면서 연기 인생에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답했다. 그는 "'테이큰'의 성공으로 큰 변화가 있었다"며 "할리우드에서 나를 액션배우로 인정해서 액션 대본을 많이 보내주고 있다"고 말했다.

리암 니슨은 지난 15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해 16일 서울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17일 오전 내한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취재진을 만난 리암 니슨은 같은 날 오후 7시 30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리는 '테이큰2' 레드카펫 프리미어 시사회 등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테이큰2'는 지난 2008년 개봉한 '테이큰'의 속편으로, 브라이언(리암 니슨 분)의 딸 킴(매기 그레이스 분)을 납치해 응징을 당했던 인신매매범의 아버지가 브라이언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액션 스릴러 영화다. 오는 27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