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 진세연, 결혼식 날 박기웅 총 맞아 '죽음'

황가희 인턴기자 / 입력 : 2012.09.06 22:43 / 조회 : 12723
image
<사진= KBS2TV 수목극 '각시탈' 캡처>


'각시탈' 진세연이 박기웅의 총에 맞아 죽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각시탈'에서 목단(진세연 분)은 이강토(주원 분)와 행복한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동진의 아지트로 진격해 오던 슌지(박기웅 분)가 이를 목격, 이강토에게 총을 겨눴다. 이를 발견한 목단은 총알을 막아섰고 결국 강토 대신 총에 맞아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총에 맞아 죽어가는 목단을 보고 강토는 눈물을 흘렸다. 이에 그녀는 "울지마세요, 우리 결혼 한 날이잖아요"라며 강토를 위로했다.

이어 목단은 "내가 이래서 어떡해요. 매일매일 따듯한 밥상 차려드리고 싶었는데, 이 풀꽃반지 끼고 싶었는데"라며 "힘내세요. 내가 없어도 힘낸다고 약속해주세요"라고 말하며 숨을 거뒀다.

한편 '각시탈'은 6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하며 후속 방송으로 송중기, 문채원, 박시연이 출연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