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화영, 양측 사과 "이제 더이상 상처없길"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8.29 21:15 / 조회 : 5809
image
티아라 ⓒ스타뉴스


멤버 화영의 탈퇴로 왕따 논란을 겪었던 걸그룹 티아라가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면서 티아라와 화영 양측이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티아라는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장문의 자필사과문을 올리며 "경솔한 행동을 사과한다"고 밝혔다. 티아라가 직접 공식 사과한 것은 논란 한 달 여 만의 일이다.

티아라는 "저희에게 지난 한 달 동안의 시간은 데뷔를 하기 위해서 연습해 온 시간과 팬 분들의 사랑을 받으며 달려온 시간보다도 훨씬 더 길게 느껴졌습니다"라며 "많은 분들에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팀 내 갈등을 해결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티아라는 "멤버간의 의견 차이를 저희 안에서 풀지 못하고 개인적인 문제를 공개적인 공간에 드러냈던 것은 정말 어리석은 행동이었다고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티아라는 "경솔하게 행동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서로를 조금 더 이해하고 양보하며 그보다 성숙하게 행동했더라면 이런 일은 없었을 텐데 하는 생각에 하루 하루가 괴로웠습니다"라고 적었다.

또한 "왕따라는 오해를 받으며 힘들어 했을 화영이에게도 너무나 힘든 시간이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누구도 원치도 생각지도 못했던 결과에 저희 또한 많이 놀랐고 이제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제 더 이상은 화영이이게도 상처받는 일들이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라고 밝혔다.

화영의 방출로 불거진 여러 논란들에 대해 티아라 멤버들은 직접 입장을 전했다. 말 그대로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의미와 더불어 응원해 준 팬들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고, 갈등으로 번진 티아라 측과 화영은 논란 한 달 만에 공개 사과했다.

티아라는 "앞으로 저희를 위해 사시는 부모님, 끝까지 지켜주시는 팬분들과 저희 음악을 들어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 그리고 그동안 심려를 끼치고 실망시켜드린 분들께 좌절보다는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더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저희보다 더 힘들었을 화영이게도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도 언제나 화영이를 응원하겠습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화영은 28일 오후 3시께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은정 언니 드라마 하차 기사를 접하고 마음이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티아라 활동을 하면서 멤버들과 의견 차로 인해 대립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이로 인해 왕따설이 돌고 상황이 악화된 사실들에 마음이 아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일은 잊고 이젠 다시 웃는 얼굴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내고 싶습니다. 티아라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고 찾아주셨는데 이번 사건 때문에 여러분들에게 많은 심려와 걱정 끼쳐 드려 죄송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