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유오성 "김희선, 극중 내모습 느끼하다해"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8.09 16:26 / 조회 : 2922
image
배우 유오성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배우 유오성이 "김희선이 '함께 촬영하면서 '느끼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유오성은 9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공개홀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극본 송지나·연출 김종학) 제작발표회에서 "김희선과 함께 촬영하면서 (김)희선이가 내게 느끼하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오성은 "원래 느끼한 스타일의 얼굴이 아니라서 그렇게 느끼하게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이어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마사지를 받는 영상을 보면 느끼하게 보일 수 있는데, 마사지 받는 상황이라 나른해지다 보니 그렇게 보인 것 같다"고 말해 또 한 번 현장을 웃게 했다.

유오성은 '신의'에서 극중 기황후의 오빠이자 귀족인 기철 역을 맡았다.

'신의'는 고려시대 무사와 현대 여의사의 시공을 초월한 사랑을 그릴 예정이다. '추적자' 후속으로 오는 13일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