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대역 없는 폭파신, 살기 위해 뛰었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8.08 16:57 / 조회 : 1292
image
ⓒ장문선 인턴기자


배우 이종석이 영화 촬영 중 웃지 못 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종석은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알투비:리턴투베이스'(이하 '알투비')의 언론시사회에서 영화 촬영 중 폭파신의 뒷이야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석은 이 자리에서 "폭파신을 찍을 때 대역을 쓸 줄 알았는데 안 썼다"며 "살려고 열심히 뛰었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중 무술 감독님이 무서워서 감독님에게 말했는데, 씨알도 안 먹혔다"며 "살려고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전했다.

한편 '알투비'는 공군 조종사 태훈(정지훈 분)과 21전투비행단이 서울 상공에 나타난 정체 불명의 전투기의 폭격을 막기 위해 비공식 작전 '리턴 투 베이스'를 펼치는 모습을 그렸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