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입대일 유인나는 어디에? "마음으로 응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8.07 15:06 / 조회 : 8161
image


배우 지현우가 7일 육군 현역병으로 입대한 가운데 '공개 연인' 유인나는 이날 동행하지 않았다. 유인나는 이날 무엇을 했을까.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인나는 7일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 중이다. 평상시와 다름없이 지내고 있는 중으로 이날 오후 8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 2FM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 DJ로 청취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입대 전날인 어제(6일) 지현우와 입대 전 마지막 데이트를 했기 때문에 오늘(7일)은 지현우를 만나지 않았다"라며 "전화나 메시지 정도로 인사를 전한 듯하다. 마음으로 멀리서 응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인나가 '볼륨을 높여요'에서 지현우에게 인사를 전할지도 관심거리. 유인나는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방송 관계자는 "라디오는 청취자들을 위한 시간이니만큼 유인나가 특별하게 지현우의 입대와 관련한 언급을 안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현우와 유인나는 지난 6월 7일 함께 출연한 tvN '인현왕후의 남자' 마지막회 시사 현장에서 지현우가 깜짝 사랑 고백을 하며 '공개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현우는 당초 7월 중 입대 예정이었으나 '인현왕후의 남자' 촬영 중 입은 부상으로 입대를 한 달 정도 연기했다. 유인나는 7일 입대 현장에 동행하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지현우와 팬들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동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