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학선, '비닐하우스 집' 사연에..네티즌 '폭풍 감동'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8.07 10:08 / 조회 : 25705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20806 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체조 종목에서 올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안긴 양학선 선수의 효심에 네티즌들이 감탄을 자아냈다.

양학선은 지난 6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 노스 그리니치 아레나에서 열린 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자신이 개발한 '양1' 기술을 선보이며, 러시아의 데니스 아블랴진 선수를 따돌리고 16.533의 점수로 값진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림픽 체조 종목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양학선에게 네티즌들은 환호했고, 금메달을 따면 비닐하우스 단칸방에 살고 계신 부모님을 위한 집을 지어드리고 싶다는 꿈을 밝힌 양학선 선수의 효심에 또 한 번 감동했다.

이러한 양학선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음도 금메달 감이다", "얼른 집 장만하시고 부모님께 효도하시길 바랍니다", "이제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기를", "항상 응원 하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동적인 사연에 응원을 보냈다.

한편 양학선의 선전에 한국은 7일 현재 금메달 11개, 은메달 5개, 동메달 6개로 종합 순위 4위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