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김장훈, 오늘 일시 퇴원..해운대 공연 강행

6일 다시 병원行 예정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2.08.03 10:18 / 조회 : 355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장훈 ⓒ스타뉴스


지난 2일 오전 과로 및 스트레스로 입원한 가수 김장훈이 3일 오후 일시 퇴원한다.

김장훈 측은 3일 오전 스타뉴스에 "입원 때보다는 몸 상태가 나아졌고 이미 계획돼 있던 무대들도 있어 일단 오늘(3일) 오후 병원을 나선 뒤 지방 스케줄을 마치고 6일 재입원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김장훈은 "팬들과의 약속이기도해 김장훈은 오늘 오후 부산 해운대에서 열릴 행사 무대에는 예정대로 설 것"이라며 "해운대 공연을 끝낸 뒤에는 강원 용평으로 곧바로 이동할 계획인데 4일 오후 용평에서 또 한 번의 무대가 열리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장훈은 다음 날인 5일 오후에는 경북 울진으로 자리를 옮겨 이곳에서도 공연을 갖는다.

김장훈은 울진 무대까지 모두 끝낸 뒤 서울로 올라와 서울 아산병원에 다시 입원할 예정이다.

김장훈 측은 "건강이 아직 완전 회복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울진 공연 이후에는 다시 병원에 입원해 몸을 추스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장훈은 입원 중이던 지난 2일 오후 3시께 자신의 미투데이에 "불사조 김장훈입니다. 걱정들하고 계시죠? 너무 걱정들 마세요. 실신 한 두 번 하는 것도 아니고. 삶 자체가 실신구조로 살다보니 가끔 이러네요"라며 특유의 유쾌한 언변으로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는 이어 "몸은 하나인데 꼭 와야 한다는 곳은 많고 어찌 보면 실신도 감사한일이고요. 그래도 늘 훌훌 털고 다해내니 다 잘 될 겁니다. 미국 공연 갔다 와서 너무 누적 스트레스가 많았네요"라며 "스케줄도 무리했지만 그것보다는 독도 횡단과 관련해 너무 많은 스트레스가 주된 원인이었던 듯해요"라고 덧붙였다.

김장훈은 "준비 할 일도 너무 많고 협조가 잘 안 돼서 혼자 답답한 시간들도 많았고 어디 말 할 데도 없고 홧병이죠. 이제 거의 다 해결되니 긴장이 풀린 듯도 해요. 암튼 독도는 죽어도 갑니다. 우리 선수들 같은 불굴의 정신으로"라며 곧 있을 독도 수영 횡단 프로젝트 참여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김장훈은 올 광복절을 맞아 독도가 명백한 한국 땅임을 다시 한 번 알리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송일국 서경덕 교수 및 한국체대 수영부 학생들과 경북 울진 주변에서 독도까지 215km를 수영 릴레이로 횡단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한편 김장훈은 최근에는 무료 배포한 '독립군 애국가'를 알리는데도 온 신경을 쏟아 왔다. 특히 7월31일 일본이 2012년판 방위백서 의결을 통해 다시 한 번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한 것과 맞물려, 김장훈은 '독립군 애국가'를 '독도송'으로 생각해 달라며 많은 다운로드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