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선녀' 종영 인증샷.."죽어도 못보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7.24 10:53 / 조회 : 2280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보이프로젝트


배우 박민우가 '선녀가 필요해' 종영소감을 밝혔다.

박민우의 소속사 오보이프로젝트는 24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하는 KBS2 일일시트콤 '선녀가 필요해'(연출 고찬수·극본 신광호) 종영을 아쉬워하는 박민우의 사진과 글을 공개했다.

이 날 공개된 사진 속 박민우는 '선녀가 필요해'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가득한 표정으로 100회를 함께한 대본들을 손안에 꼭 쥐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100개의 대본에 묻혀 우는듯한 모습을 연출, 종영을 아쉬워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선녀가 필요해' 마지막 촬영 후 박민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들 그리고 스태프 분들과 좋은 추억을 간직할 수 있어 참 행복했다"며 "'선녀가 필요해'의 종영이 마치 내겐 많이 정든 여자친구를 보내는 느낌이라 더욱 보내기 어렵다. 죽어도 못 보내!"라고 말해 아쉽고 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박민우는 '선녀가 필요해'에서 우주 대스타를 꿈꾸는 허당 차국민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