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라이즈', 전편 206% 흥행 폭발 왜?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7.23 15:08 / 조회 : 68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전편의 후광? 놀란 감독의 저력? 완결편의 힘?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배트맨' 완결판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폭발적인 흥행력을 과시하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동안 243만408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최단 기간 최다 관객 동원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전야 관객을 포함해 개봉 4일만에 241만4039명의 관객을 모았던 '트랜스포머3' 기존 기록을 3만명 차로 경신했다.

'트랜스포머3'가 전작이 각각 744만(2007년 '트랜스포머'), 750만(2009년 '트랜스포머:패자의 역습') 관객을 모은 예고된 흥행대작이었다면,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전작의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초반 기세로 더욱 영화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영화의 한 관계자는 "현재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관객 몰이는 전작 '다크나이트'의 같은 기간 흥행 기록의 206%"라고 귀띔했다. 전작의 2배가 넘는 성적을 거두고 있는 셈이다.

일단 전작의 후광이 크게 작용했다. 사실 '배트맨'은 유독 국내 극장가에서 인기가 낮은 슈퍼히어로였다. 놀란 감독이 처음으로 '배트맨' 시리즈를 연출한 2005년 '배트맨 비긴즈'의 경우 국내 총관객이 98만명에 불과했다.

그러던 '배트맨' 시리즈에 대한 고정관념을 완전히 바꾼 것이 2009년 개봉한 '다크나이트'였다. 히스 레저가 조커를 맡아 배트맨을 능가하는 존재감을 떨쳤던 이 작품은 아름답고도 철학적인 블록버스터라는 평가 속에 국내에서도 평단과 관객의 고른 지지를 받으며 408만명을 동원했다. 전작에 대한 기대감이 3년만에 선보인 '다크나이트 라이즈'까지 이어진 셈이다.

'천재 감독'으로 불리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 대한 관객의 기대감도 크게 작용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다크나이트'의 성공을 발판으로 2010년 꿈의 세계를 오가며 생각을 조종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셉션'을 내놨다. 영화는 국내에서 592만명을 동원하며 '다크나이트'보다 더 대박을 쳤고, 크리스토퍼 놀란이라는 이름은 더욱 깊숙이 각인됐다.

시리즈의 완결편이라는 점 또한 관객을 더욱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제작 당시부터 놀란의 '배트맨' 트릴로지를 완성하는 마지막 작품으로 화제가 됐다.

흥행작의 완결편은 고정팬의 든든한 지지와 화제성에 힘입어 시리즈 중 최고 흥행 기록을 경신하는 경우가 많았다. 실제 '해리포터' 최종편이었던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부'는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흥행한 작품이 됐으며, 전세계에서 1조5000억원을 벌어들이며 2011년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반지의 제왕:왕의 귀환', '트랜스포머3' 등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에 지난 16일 첫 언론 시사를 갖고 면면을 공개한 뒤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더 높아졌다. 100여분에 달하는 액션신, 70분 가까운 아이맥스 화면 등 스펙터클한 영상은 물론이고 두 편의 전작을 마무리하는 영리한 이야기와 흥미로운 캐릭터 또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는 80%를 돌파한 높은 예매율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개봉 당일 발생한 영화관 총기난사 사건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대선 후보들이 선거 운동 일정을 조정할 만큼 파장이 일었다. 놀란 감독을 비롯한 출연진 또한 프랑스, 멕시코, 일본 등 해외 홍보 일정을 취소하며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비극적 사건에 대한 안타까움과는 별개로 영화의 화제성은 연일 높아지고 있다.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파죽지세가 오는 25일 올 여름의 다른 기대작 '도둑들'이 개봉한 이후에도 이어질 지가 관심사다. 그러나 146분의 어마어마한 러닝타임에도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극장을 관객으로 꽉꽉 채우는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이상 열기가 쉽사리 식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또 하나,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전설의 '배트맨' 시리즈의 최종판이 될 지도 확실치 않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