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日 요코하마 공연 2만2천 팬 열광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2.07.23 09:48 / 조회 : 458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장근석이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 2'의 두 번째 공연이자 해외 첫 공연을 지난 21일, 22일 양일간 일본 요코하마에서 성대하게 열었다.

23일 오전 소속사에 따르면 이날 열린 요코하마 공연은 각각 1만 1000석의 좌석이 전석 매진, 총 2만 2000여 팬들이 공연장을 찾았으며, 전석 매진으로 인해 표 문의가 빗발쳐 예정에 없었던 스탠딩 좌석까지 오픈되는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장근석이 평소 좋아하는 아티스트로 꼽아왔으며 친분을 쌓아오던 일본 최고 비주얼 록 밴드 라르크 앙 시엘의 하이도가 공연을 관람해 큰 화제를 모았다.

하이도를 비롯해 축구선수 나카타, 일본 유명 연예인들, 일본의 방송프로그램 등이 보내온 21개의 거대 화환이 늘어섰음은 물론, 장근석 공식 크리제이 팬클럽에서 진행한 '월드 프린스로 직진(ZIKZIN)'사진 응원 이벤트까지 장근석의 요코하마 공연을 축하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실제 장근석과 같은 나이의 아들이 있다는 60대 백발의 열혈 팬 할머니부터 엄마와 함께 팬클럽 회원이라는 10살 남자아이, 공연 내내 큰 소리로 장근석을 불러 이목을 집중시킨 남성 팬, 그리고 다리가 불편함에도 불구 휠체어를 타고 공연장에 온 40대 여성 등등 장근석의 2012 아시아 투어의 첫 일본 공연을 보기위해 많은 팬들이 몰렸다고.

공연 시작 4시간 전부터 공연장 앞에 서있던 하야마 레이코 (60세 여성)는 "팬클럽으로 예매는 직접 혼자 했다. 오늘은 굿즈를 사기 위해 일찍 왔다. 이번 공연에서는 작년 프린스 콘셉트와 뮤지컬 같은 공연, 스토리가 있는 공연과는 다르게 어떨지 매우 궁금하고, 근석씨의 토크와 라이브가 가장 기대 된다. 또 라운지 H 같은 공연은 없는 가 궁금했다"라며 "친구들이 그 나이에도 두근두근 할 수 있다는 것을 부러워하고 있다. 그의 목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울먹거리며 전했다.

이번 요코하마 공연은 오리콘 차트 데일리는 물론 위클리 1위를 석권한 첫 정규 앨범을 라이브로 첫 선을 보이는 것이니만큼 일본 내 팬들의 기대가 뜨거웠던 가운데 진행됐다.

공연 시작 전 일본 첫 정규 앨범 'Just Crazy'의 수록곡 'Stay'의 뮤직비디오가 첫 공개돼 팬들을 더욱 흥겹게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 2'는 첫 번째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5개 도시(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사이타마)와 상해, 심천, 대만, 태국 등 중화권 동남아 4개 지역에서 이어진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