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달따' 고세원, 문보령 前 애인 향해 '분노 폭발'

황인선 인턴기자 / 입력 : 2012.07.17 21:05 / 조회 : 4253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1TV '별도 달도 따줄게' 방송 영상 캡쳐


'별달따' 고세원이 문보령의 전 애인 조동혁에 질투심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별도 달도 따줄게'(극본 홍영희 연출 전성홍)에서는 민혁(고세원 분)과 경주(문보령 분) 커플, 진우(조동혁 분)과 채원(서지혜 분) 커플이 함께 휴가를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혁은 모두에게 "자신을 배신하지 않을 것 같아서 경주와 결혼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고 순간 분위기는 묘해졌다. 과거 경주가 진우를 배신했기 때문이다.

경주는 민혁이 자신과 진우가 과거에 사귀었던 사실을 알고 있다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는 진우에게 "내 결혼을 방해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그 순간, 민혁은 둘의 대화 장면을 목격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경주는 또 꽃을 따다 발목을 접질러 진우의 등에 업혀 왔고 이 모습을 본 민혁은 분노에 휩싸였다. 경주는 민혁의 일그러진 얼굴을 보자마자 진우의 등에서 내렸다.

집으로 돌아온 민혁은 낮에 들은 진우와 경주의 대화를 되새기며 책상 위에 있는 물건들을 모두 집어던졌다.

한편 이날 진우는 자신의 동생이 공사비를 부풀려 청구해 이를 양해해달라고 본부장인 민혁을 찾아갔다. 민혁은 이 자리에 일부러 경주를 불러 삼자대면 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