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토사구팽'에도 아버지 호칭에 감동..'짠해'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7.16 11:52 / 조회 : 2711
image


배우 김재중의 처절한 아픔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닥터진' 16회에서 경탁(김재중 분)이 아버지 김병희(김응수 분)의 눈에 들기 위해 하응(이범수 분)을 총으로 피습하지만,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가고 난감한 상황에 처하자 병희가 가차 없이 경탁을 내치는 과정이 그려졌다.

경탁은 영래(박민영 분)와 병희에게 버림받은 자신의 운명을 비관하며 자결을 결심하지만 영래의 만류로 마음을 부여잡고 병희에게 다시 한 번 사죄를 했고, 병희는 후일을 도모하기 위해 경탁을 이용하려는 속내를 숨긴 채 "아버지라 부르거라"라며 경탁을 위로, 시청자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특히 경탁의 아픔이 고스란히 묻어난 어린 시절 회상장면은 아버지 김병희의 정을 그리워해 인정받고 싶어 하는 경탁과 오로지 그를 이용하려는 매정한 아버지를 대조적으로 보여주며 비극적인 경탁의 운명의 슬픔을 극대화 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오늘 좌상 대감이 그에게 아버지라 부르라고 한 말이 그에게 얼마나 큰 빛이 되었을 지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네요", "병희는 경탁을 얼마나 더 큰일에 이용하고자 함일까요? 그의 의도가 너무 무섭습니다", "병희의 의도도 모른채 아버지라는 호칭을 윤허해 준 병희에게 감동하는 경탁의 모습이 짠하네요"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한편, 철종(김병세 분)이 세상을 떠난 후, 명복(이형석 분)을 왕위로 계승하는 목적을 달성한 이하응과 그를 경계하는 병희가 한층 더 팽팽한 세력 대결을 예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