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지인부탁 보증..경매 취하예정" 공식해명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7.04 21:53 / 조회 : 847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한채영 ⓒ사진=스타뉴스


배우 한채영이 대출이자 미납으로 경매위기에 처했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한채영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채영씨가 빌라를 담보로 약 25억원 가량을 대출받았으나 대출이자를 내지 못해 집이 경매에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외국계 소프트웨어 기술개발 투자사의 임원인 한채영씨의 남편 최동준씨가 지난 해 개인적으로 평소에 친분이 있던 지인의 부탁으로 작년 말 한채영 부부의 공동명의로 된 집을 담보로 설정해 오르투스모터스라는 회사가 국민은행에서 대출을 받게 해주었다"라며 "그러나 최근 그 회사가 부도가 나며 최동준씨가 오르투스모터스의 대출 원금과 이자까지 변제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제(3일) 국민은행에서 담보 설정이 된 집을 경매하겠다는 연락을 받았고 지인에 대한 믿음 때문에 큰 의심 없이 집까지 담보설정을 했으나, 결국 경매 위기까지 맞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점에 대해서는 억울한 점도 있지만 한편으로 지인의 말만 믿고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으므로 어쩔 수 없이 최동준씨가 담보 설정의 책임을 지고 변제를 하는 것으로 오늘 오전 정리를 끝낸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국민은행 지점에서 경매취하서를 본점으로 보낸 상황이며 내일 경매도 취하 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부동산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한채영 부부가 공동 소유한 청담동 S빌라가 이자 미납에 따른 경매에 접수됐다고 보도하면서 세간의 관심이 모아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