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낙마사고 '대왕의 꿈' 하차 "후임 물색中"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7.03 16:28 / 조회 : 36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재성 ⓒ사진=스타뉴스


배우 최재성이 낙마 사고로 KBS 1TV 대하사극 '대왕의 꿈'(극본 유동윤 연출 신창석)에서 하차하게 됐다.

KBS 드라마 국의 한 관계자는 3일 오후 스타뉴스에 "드라마 촬영을 위해 말을 타는 연습을 하던 중 낙마 사고를 당해 무릎부위에 부상을 입었다"며 "2주 전 제작진에 하차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대왕의 꿈'은 아역들이 극 초반에 등장하는 내용을 촬영 중에 있다. 현재로서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으며 후임자를 물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최재성은 극중 망국 가야계 후손이지만 김춘추(최수종 분)을 도와 신라가 삼국통일을 할 수 있게 만든 군사 지도자 김유신 역을 맡았다.

한편 '대왕의 꿈'은 신라 29대 왕이자 당나라와 연합해 백제를 멸망시키고 민족문화의 전성기를 만든 김춘추의 일대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