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품' 장동건, 녹슬지 않은 농구실력 과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6.30 11:43 / 조회 : 162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장동건이 SBS 주말극 '신사의 품격'에서 과거 '마지막승부' 출연 당시 못지않은 빼어난 농구실력을 과시했다.

30일 제작사에 따르면 이날 방송하는 '신사의 품격' 11회에서는 장동건, 김수로, 김민종이 20대 젊은 남자들과 3대 3으로 맞붙는 농구 경기 대접전을 그려내게 된다.

장동건은 지난 1994년 방송됐던 드라마 '마지막 승부'를 통해 탁월한 농구솜씨를 드러내며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놓을 만큼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번 농구 경기 장면으로 인해 '마지막 승부'때의 활약상을 다시 재현하게 되는 셈이어서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특히 장동건은 현란하게 스텝을 밟으며 드리블을 펼쳐내는가 하면, 가뿐하게 점프슛을 하는 등 능수능란한 농구기술을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게 될 전망이다.

지난 28일 경기도 장흥에 있는 한 수목원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장동건, 김수로, 김민종은 농구 경기 촬영 전 간단하게 몸을 풀며 촬영을 대비하는 모습으로 분위기를 살렸다.

세 사람은 연예인 야구단 활동은 물론 다양한 운동으로 다져진 기본 실력을 토대로 서로에게 패스하거나 드리블하는 동작을 보여주며 환상적인 팀워크를 과시했다.

이날 장동건은 농구공을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녹슬지 않은 농구 실력을 드러내 스태프들로부터 탄성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빠르게 움직이는 팔다리와 남다른 슛 포즈가 보는 이들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또 장동건은 즉석에서 신우철 PD에게 장면을 제안하는 등 촬영 진행에 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전언이다. 또한 틈만 나면 발산되는 장동건의 코믹 본능으로 인해 촬영장이 연신 웃음바다가 되기도 했다.

김수로는 한참 촬영을 진행하던 중간에 "'신사의 품격' 만만세!"라고 외치는가 하면, 농구 경기 내내 독특한 포즈의 슛 동작을 반복하는 등 특유의 상상초월 애드리브를 과시했다.

장동건, 김수로, 김민종은 빡빡한 촬영 스케줄로 인해 체력적으로 힘든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물 만난 고기처럼 운동장을 뛰어다니며 열연을 펼쳐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는 "장동건이 드라마 '마지막 승부' 때처럼 농구하는 모습을 다시 보게 됐다는 것 자체만으로 놀라운 일"이라며 "빡빡한 스케줄로 체력적인 부담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장동건, 김수로, 김민종이 유쾌하고 명랑하게 농구! 경기 장면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