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격'PD "차인표·심태윤 고사? 미정..첫녹화 연기가능"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6.30 10:53 / 조회 : 22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차인표(왼쪽)와 심태윤 ⓒ스타뉴스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시즌2가 첫 녹화를 앞두고 새 멤버 결정이 늦어지고 있다. 제작진은 불가피할 경우 첫 녹화를 연기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남자의 자격' 시즌2 연출자 정희섭PD는 30일 오전 스타뉴스에 "새 멤버 결정이 늦어지고 있다"라며 "오는 7월 5일 첫 녹화를 앞두고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정PD는 새 멤버로 결정된 차인표, 심태윤이 최종 적으로 합류를 고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확정되지 않은 부분"이라며 "어제(29일) 제작진과 멤버들이 만났다는 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첫 녹화를 앞두고 멤버 확정에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제작진도 어려움이 많다. 만약 첫 녹화까지 멤버 결정이 안되면 녹화를 미룰 수밖에 없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생각 중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남자의 자격'은 차인표, 심태윤, 김준현을 새 멤버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준혁, 전현무, 윤형빈의 자리를 대신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