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김재중, '닥터진'측에 삼계탕 100인분 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6.28 14:52 / 조회 : 25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김프로덕션


그룹 JYJ의 멤버 김재중이 통 크게 삼계탕 100인분을 쐈다.

MBC 주말드라마 '닥터진'에서 무관 김경탁 역을 맡은 김재중은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응원하기 위해 삼계탕 100인분이 준비된 깜짝 저녁 식사자리를 마련했다.

28일 '닥터진' 제작진에 따르면 김재중은 지난 주말 촬영 현장에서 고생하는 배우들과 스태프를 위해 삼계탕 100인분을 준비해 대접했다. 계속되는 무더위와 바쁘게 돌아가는 촬영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는 '닥터 진' 팀에 고마운 마음을 전달한 것.

이에 '닥터 진'의 관계자는 "김재중은 바쁜 스케줄로 지칠 법도 한데 촬영 현장에서 항상 에너지 넘치고 밝은 모습으로 주변을 잘 챙긴다"며 "출중한 외모만큼 마음씨도 고운 친구"라고 칭찬했다.

한편 '닥터진'에서 김재중은 서출이라는 이유로 온갖 서러움을 겪지만 사랑하는 여인에게만큼은 한없이 여리고 순수한 포도청 종사관 연기를 펼치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