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한 매너다리' 윤세아 "이건누구? 흉하지만 칭찬"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6.28 14:51 / 조회 : 46427
image
<사진=윤세아 트위터>


배우 윤세아가 매너다리를 선보였다.

윤세아는 2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흉하다. 이건 누구? 너무 급해서. 매너다리라고 칭찬 받았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세아는 빨간색 원피스를 입고 헤어와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키가 작은 스타일리스트를 위해 양 다리를 크게 벌려 높이를 맞춘 일명 '매너다리'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앞서 유이 정유미 등 키가 큰 연예인들이 종종 매너다리를 선보여 왔으나. 윤세아는 다른 연예인들과는 다르게 다리를 크게 벌린 동작을 선보여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윤세아의 매너다리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매너다리가 유행인가" "너무 동작이 과하다" "윤세아도 키가 크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