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 한채아 "주원, 키스신 후 남자로 보여"

수원(경기)=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6.27 16:28 / 조회 : 52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한채아가 주원을 향한 마음을 깜짝 고백했다.

한채아는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 KBS 드라마 세트장에서 진행된 KBS 2TV 수목드라마 ‘각시탈’ (극본 유현미 연출 윤성식 차영훈) 기자간담회에서 주원과의 키스신 후 남자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채아는 극중 주원과의 키스신에 대해 "키스신을 촬영할 때 시간이 새벽 5시였다며 "평생 살면서 남자와 그 시간에 뽀뽀한 적이 처음이었다. 잊지 못할 장면이다. 주원이 처음과 달리 남자로 보이기 시작 한다"고 말했다.

그는 주원과의 연기호흡에 대해 "주원이는 평소에 굉장히 귀엽고 애교도 많은데 감독님의 '큐' 소리만 나면 순식간에 이강토로 바뀐다"고 말했다.

한채아는 "주원이는 평소 굉장히 귀엽고 애교도 많은데 감독님의 '큐' 소리만 나면 이강토로 급 변한다"며 "그럴 때는 나도 모르게 설레는 마음이 들고, 얼마 전 질투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실제로 살짝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극중 한채아는 조선독립군에 의해 집안이 풍비박산 난 채홍주 역을 맡았다. 살기위해 어린 나이에 스스로 기생이 돼 우에노 히데키(전국환 분)의 양녀가 돼 첩보원이 됐다.

한편 ‘각시탈’은 한국판 슈퍼히어로 각시탈의 대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이름없는 영웅의 운명을 택했기에 목숨같은 사랑을 버려야했던 남자와 그를 지키려했던 여자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