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달따' 문보령, 또 다른 음모 꾸며.. '파장 예고'

김영진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6 21:05 / 조회 : 1971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KBS1 '별도 달도 따줄게'


'별달따' 문보령이 의미심장한 음모를 제안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별도 달도 따줄게'에서 경주(문보령 분)는 채원(서지혜 분)과 민혁(고세원 분)에게 분노해 알 수 없는 음모를 예고했다.

경주(문보령 분)는 채원(서지혜 분)의 승진이 회장의 딸이기 때문이라는 소문을 냈다. 그럼에도 채원 평판이 좋아 경주의 기분이 더 상했다.

이에 경주는 회사를 찾아온 도훈에게 채원과 잘 되게 해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도훈은 그 제안을 받아들이며 새로운 파장을 예고했다.

경주는 가게 오픈식을 마치고 민혁과 단둘이 차를 탑승했고, 민혁에게 "날 사랑하긴 했냐"며 물었지만 민혁은 대답을 하지 못했다. 그 모습에 경주는 더욱 상처를 받았다.

한편 이날 민혁은 만호(김영철 분)가 진우(조동혁 분)의 아버지라는 것을 알게 돼 관심을 모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