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연·류현경 "동성 키스신 황홀했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6.08 16:42 / 조회 : 4670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류현경 정애연 (왼쪽부터) ⓒ임성균 기자


'정애연과의 뽀뽀는 황홀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감독 김조광수) 언론 시사회에서 류현경과 정애연이 동성 키스신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에서 레즈비언 커플로 출연한 두 사람은 영화 속에서 가벼운 입맞춤을 선보인다. 특히 정애연은 출산 후 스크린 복귀작에서 레즈비언 역할을 맡아 화제가 됐다.

류현경은 "정애연과의 뽀뽀는 황홀했다"고 말했다.

정애연도 "나도 좋았다"고 화답했다.

김조광수 감독은 "뽀뽀신이 그렇게 길지 않았는데 네 사람이 길게 하는 바람에 이문식이 '그만'이라고 애드립을 했다. '이 사람들 진짜 느끼고 길게 하는 거야?'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다정하게 해줘서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한편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은 각자 목적에 의해 위장 결혼한 게이와 레즈비언의 이야기를 담은 퀴어 로맨틱 코미디. 류현경과 정애연이 레즈비언 커플, 김동윤과 송용진이 게이 커플을 연기했다. 오는 21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